인쇄 기사스크랩 [제1067호]2019-09-11 14:12

한국 관광 경쟁력 세계 16위, 역대 최고 수준
2019년 세계경제포럼 관광경쟁력 평가 결과, 2017년보다 3단계 상승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2019년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관광경쟁력 평가 결과에서 대한민국의 종합 순위가 140개 평가대상 국가 중 16위로 지난 2017년보다 3단계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7년 첫 평가 이후 역대 최고 순위이다.
 
4대 분야별로 살펴보면 ▲관광정책 및 기반 조성(47위 → 31위) 순위가 제일 크게 상승했고, ▲인프라 분야(27위 → 16위), ▲환경 조성 분야(24위 → 19위) 순위도 올랐다. ▲자연과 문화자원 분야는 세부 부문 순위 상승에도 불구하고 24위로 지난 2017년보다 2단계 하락했다.
 
세부적인 14개 부문별로는 ▲관광정책 우선 순위(63위 → 53위), ▲환경지속가능성(63위 → 27위), ▲관광서비스 인프라(50위 → 23위) 등 12개 부문의 순위가 상승했다. 반면에 ▲국제 개방성(14위 → 17위), ▲가격 경쟁력(88위 → 103위) 등 지난번 평가에서 크게 상승했던 2개 항목의 순위는 하락했다.
 
 
국가별로는 스페인, 프랑스, 독일이 지난 2017년과 동일하게 각각 1, 2, 3위를 기록하는 등 상위 10위권 국가 구성의 변동은 없었다. 한편,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 중에서는 홍콩(11위 → 14위)과 싱가포르(13위 → 17위), 뉴질랜드(16위 → 18위)의 순위가 하락했고, 중국이 15위에서 13위로 2단계 상승했다.
 
문관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평가 결과에 대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관광산업 육성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 지속적인 관광 정책 관련 통계 정비, 그리고 관광업계의 서비스 개선 및 품질 강화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국내관광 활성화와 외국인 관광객 유치 다변화 등, 더욱 나은 관광서비스를 제공해 우리나라의 관광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의견쓰기

로그인을 하셔야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달기 주제와 무관한 댓글이나 스포일러, 악플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되며 징계 대상이 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