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목 부킹닷컴,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국내 봄 꽃 명소 7선 소개
작성자 총관리자 작성일 2022-03-23 11:03:22
내용

코로나19로 봄 꽃 축제 취소 불구하고 전국 봄 꽃 명소 관광객 유혹
  
이맘때쯤 알록달록한 꽃들은 땅 위로 고개를 들고 들판을 수놓기 시작하며 추웠던 겨울을 보내고 일 년 중 가장 밝고 화사한 계절인 봄을 맞이할 때라는 시그널을 보낸다. 한국여행객의 약 77%가 다음 여행지를 결정할 때 아름다운 풍경이 결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밝힌 것처럼 자연 속 만개한 꽃을 즐기는 것만큼 봄의 행복감을 물씬 느낄 수 있는 방법은 없을 것이다.
 
노란 유채꽃밭을 만끽할 수 있는 제주도부터 끝없는 벚꽃 나무 사이를 거닐 수 있는 진해, 화려한 튤립으로 단장하는 태안까지 전 세계 다양한 숙박 옵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여행 선도 기업 부킹닷컴이 눈부신 자연경관을 선사하는 국내 봄 꽃 명소 7선을 선정했다.
 
 
 
광양
 
전라남도에 위치한 광양은 국내 최대 매화 군락지가 자리 잡은 곳으로 해마다 매화 축제와 함께 봄을 가장 먼저 알려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축제는 올해로 3년째 취소되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하얀 꽃망울을 피워낸 매화꽃들은 상춘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성진강변을 따라 10만 그루가 넘는 매화나무가 늘어선 매화마을은 꽃과 산, 강이 한데 어우러진 절경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올 3월 광양에서 싱그러운 봄 향기에 취하고 싶은 사람들은 인근 하동에 있는 모꼬지 펜션에 머무는 것을 고려해봐도 좋다. 매화마을은 물론 쌍계사까지 둘러볼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한 이 숙소는 공유 라운지, 무료 와이파이, 24시간 프론트 데스크, 공유 주방 등을 갖추고 있다. 또한 개인 수영장을 비롯해 온천욕과 사우나를 즐기며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는 스파와 웰니스 센터도 만나볼 수 있다.
 
 

구례
 
산수유 고장으로 불리는 구례는 지리산과 섬진강을 비롯, 수려하게 핀 산수유꽃으로 화려한 풍광을 자랑해 오랫동안 봄철 여행지 및 하이킹 명소로 명성을 얻고 있다. 이달 중순 개최 예정이었던 산수유축제는 취소되었지만 올해도 구례 산동면의 산수유마을을 물들인 샛노란 산수유꽃의 향연은 봄철 나들이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자태를 뽐낸다.

이외에도 구례에서는 수락폭포, 천년 고찰 화엄사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관광명소를 만나볼 수 있다. 봄나들이를 위해 구례를 방문하고자 하는 여행객들에겐 잔잔한 서지천을 따라 자리한 더케이 지리산가족호텔을 추천한다. 이 호텔은 지리산 전망을 자랑하는 서양식·한국식 객실을 보유하고 있어 모든 투숙객이 특별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게 해줄 뿐만 아니라, 사우나, 노래방, 실내외 목욕탕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제주
 
제주도의 산방산은 수십만 년 전에 형성된 웅장한 종 모양의 화산지형으로, 봄철에는 산기슭이 밝은 노란색 유채꽃으로 뒤덮여 아름다운 꽃 명소로 변신한다. 제주도에서 가장 유명한 축제 중 하나인 제주 유채꽃축제는 봄의 시작을 알리는 행사로, 많은 방문객이 아름다운 경치와 유채꽃의 향기를 만끽하기 위해 이곳을 방문한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비대면으로 열릴 예정이지만 유채꽃이 활짝 피는 시기에 제주를 방문하고 싶다면, 티라 호텔을 눈여겨보길 바란다. 서귀포에 위치한 이 숙소는 성산일출봉 및 오름 등 제주의 랜드마크 명소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테라스룸', '트윈룸', '스위트룸' 등 3가지 타입의 객실을 갖추고 있다. 꽃구경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오는 투숙객들은 호텔 내 정원과 테라스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진해
 
진해 군항제 벚꽃축제로 널리 알려진 진해는 봄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곳으로 매년 봄 전국 방방곡곡에서 수많은 인파가 방문하는 가장 유명한 벚꽃 명소다. 군항제는 지난 2020년부터 코로나19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취소되었지만 여행객들은 여전히 벚꽃이 절정에 이르는 찰나를 목격하기 위해 이곳으로 모여든다. 진해에는 여러 포토스팟이 있는데, 그중 여좌천 로망스다리는 수면에 비친 벚꽃의 아름다운 모습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꼭 가봐야 할 필수 코스로 꼽힌다.

또한 벚꽃이 끝없이 펼쳐진 철길을 따라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경화역도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는 장소다. 창원 도심에 위치한 그랜드시티호텔 창원은 최신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로, 여좌천 및 경화역에서 차로 약 20분 내 거리에 있어 주변 벚꽃 구경을 나서기에 접근성이 뛰어나다.
 
 
 
강화
 
봄의 정취를 한층 돋보이게 하는 대표적인 봄 꽃 진달래 구경을 놓치고 싶지 않다면, 인천 강화도로 떠나는 것을 추천한다. 비록 지난 2020년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취소되었지만 매년 4월 중순부터 말까지는 강화도 중심부에 위치한 고려산에서 진달래 축제가 열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서울에서 차량으로 1~2시간 거리에 위치한 강화도는 짧은 여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며, 고려산은 분홍빛, 자홍빛, 연보랏빛이 섞인 형형색색의 진달래로 덮여 몽환적인 풍경을 그려낸다. 워낙 탁 트인 공간이라 다른 사람들의 방해 없이 무수한 꽃 속에 파묻혀 조용히 등산을 즐기거나 꽃 내음을 만끽할 수 있다. 고려산 인근에 위치한 바다가 보이는 사이판 모텔에 묵는다면 합리적인 숙박비에 바다 전망을 자랑하는 객실까지 누릴 수 있어 강화 여행이 더욱 특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안
 
태안 세계튤립꽃박람회로도 잘 알려진 연례 튤립 축제가 열리는 4월과 5월은 태안을 방문하기에 완벽한 시기이다. 올해 축제는 오는 4월 9일부터 5월 9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며, 태안 방문객들은 꽃지 해수욕장 옆으로 펼쳐지는 색색깔의 튤립 천국에 흠뻑 빠져볼 수 있어 화려한 튤립을 배경으로 완벽한 인생샷을 남기기에 더없이 완벽한 기회가 될 것이다.

여수에서 바다와 튤립을 모두 즐기고 싶다면 튤립 축제 장소에서 차량으로 약 20-30분 거리에 위치한 노을향기펜션을 확인해보길 바란다. 숙소가 태안해안국립공원을 이루는 몽산포해수욕장 가까이에 위치해 투숙객들은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해변에서의 그림 같은 풍경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여수
 
한반도 남쪽 해안의 중심부에 위치한 여수는 탁 트인 푸른 바다가 선사하는 낭만적인 풍경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여수 도심에서 남동쪽으로 약 1km 가량 떨어진 곳에 자리한 오동도에서는 다른 어떤 지역보다 빽빽하게 들어선 동백꽃 군락지를 만나볼 수 있다. 붉은 동백꽃과, 아기자기한 산책길, 바다 풍경이 어우러지며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동백꽃이 만개하는 3월에 여수로 떠나려는 여행객들에게는 유탑 마리나 호텔 & 리조트에서의 1박을 추천한다. 오동도에서 도보거리 15분 내외에 위치해 아름다운 동백꽃이 흐드러진 풍경을 감상하기에 최적이며, 호텔 내 전 객실에서 오션뷰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로그인을 하셔야 작성이 가능합니다.